연결 가능 링크

전 러 스파이, ‘정체불명 물질’ 노출 뒤 의식불명


지난 2006년 8월 러시아에서 수감 당시 재판을 받기 위해 모스크바 법원에 출석한 세르게이 스크리팔이 변호인과 대화하고 있다.

영국에 거주하는 전 러시아 이중 스파이가 알 수 없는 물질에 노출된 뒤 중태에 빠졌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러시아 스파이 출신인 세르게이 스크리팔이 함께 있던 30대 여성과 영국 솔즈베리에 있는 쇼핑몰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습니다.

스크리팔은 지난 2006년 영국에 러시아 정보기관 인물들의 정보를 넘긴 혐의로 기소돼 러시아 법원에서 13년 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하지만 2010년, 냉전 시대 이후 미국과 러시아의 첫 스파이 맞교환 때 풀려나 영국으로 건너갔습니다.

영국 경찰은 이번 사건을 ‘중대한 문제’로 규정하고, 스크리팔의 의식을 잃게 한 물질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BBC 방송'은 이번 사건이 지난 2006년 발생한 알렉산더 리트비넨코 독살 사건을 떠올리게 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직 러시아 스파이로 푸틴 대통령을 비판한 뒤 영국으로 망명한 리트비넨코는 런던에서 방사성 물질에 중독돼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