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외교수장, 전화통화...'미-러 정상회담 의제 조율'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어제(3일) 전화통화를 하고 오는 16일 열리는 미-러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조율을 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두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북한, 시리아 관련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 정례브리핑에서 미·러 정상회담 전에 폼페오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이 회동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도 두 장관이 전화통화에서 오는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리는 러·미 정상회담 준비 상황과 전략적 안정 분야를 포함한 양자 관계 구축 전망, 시리아·한반도 문제 등 국제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러시아 외무부는 말했습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램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은 두 정상이 합의한다면 공식 정상회담 전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가질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푸틴 대통령과 둘만의 회담으로 시작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