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시진핑, "한 치의 영토도 포기할 수 없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27일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늘(27일) 중국을 방문한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만나 "중국은 조상들이 남겨준 영토를 한 치도 잃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매티스 장관을 만나 미-중 관계에서는 이견 보다 공동의 이익이 훨씬 크지만, 영토 문제에 관해서는 양보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평화를 원하며, 혼란을 야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앞서 중국 관리들과의 대화가 매우 좋았다며, 미국은 중국과의 군사관계를 크게 중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이날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도 만났습니다.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웨이 부장은 매티스 장관에게 중국은 평화로운 발전을 지지하며, 중국군은 확고하게 자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과 중국은 충돌과 대립을 피하고, 상호 존중과 공동 이익을 위한 협력을 유지할 때만 함께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양국 간 군사관계가 미-중 관계 전반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과 웨이 부장은 이날 회담에 대해 "개방되고 솔직한 대화"였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중국에 이어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