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탈리아-프랑스, 난민 문제 설전


리비아에서 배를 타고 온 난민들이 '프로엑시바 오픈 암스' 스페인 NGO에 의해 구조된 후 'SOS 지중해'의 아쿠아리스 구조선으로 옮겨타고 있다.

프랑스가 최근 난민 구조선 입항을 거부한 이탈리아 정부를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어제(12일) 각료회의에서 이탈리아가 난민 구조선 입항을 거부한 것은 "자국 이익만 아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국제 해사법에 따라 난민 구조선은 항상 가장 가까운 항구로 가야한다며, 만약 프랑스가 난민선으로부터 가장 가까운 해안이라면 프랑스에 입항해야 한다는 게 국제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성명을 내고 “난민 문제와 관련해 위선적으로 대처해온 나라들의 훈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이탈리아 정부는 자국 주재 프랑스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최근 반이민 정책 노선을 지향하며 이탈리아 연립정부와 몰타 정부는 리비아 해안에서 629명을 구조해 태우고 온 난민 구조선 '아쿠아리우스'의 입항을 거부했습니다.

이후 스페인 정부는 “인도주의적 재앙을 피해 사람들에게 안전한 항구를 확보해주는 것은 우리의 임무”라면서 난민 구조선의 발렌시아 항 입항을 허용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