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한 연합훈련(war games) 중단' 발언과 관련해 북-미 간 대화 기간에는 대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3일) 언론브리핑에서 "현 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는 이런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일본의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이날 기자들에게 “한-미훈련은 주한미군과 함께 동아시아의 안전보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미-일이 이런 인식을 공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훈련 중단 발표는 중국의 '쌍중단' 제안이 실용적이고 타당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러시아 외교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핵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미-한 군사훈련(war games)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의 동맹은 철통 같이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며, 역내 안정과 평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