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한 핵위협 더 이상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역사적인 미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더 이상 북한의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랜 여행에서 이제 막 도착했다"며 "모든 사람들이 내가 취임했던 날 보다 훨씬 더 안전해졌다는 것을 이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은 흥미로웠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면서 "북한은 미래에 큰 잠재력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는 잠재적인 핵 재앙에서 뒤로 한발 물러서게 됐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또 "더 이상 미사일 발사, 핵실험이나 연구도 없고, 인질들은 가족들이 있는 집으로 돌아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함께 한 날은 역사적"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 미-북 정상회담을 "조미(북미) 관계의 새 역사를 개척한 세기적 만남"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확신을 하면서, 상호 신뢰구축이 한반도 비핵화를 추동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