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싱가포르 회담, 큰 일의 시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과 면담을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2일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이 "큰 일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5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싱가포르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어떤 큰 일의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큰 일"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 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 시간으로 6월 12일 오전 9시, 미 동부시간으로는 11일 오후 9시에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양국 실무진 논의에서 매우 긍정적이고 중대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미-북 회담은 하나의 절차"라며 (미-북 정상 간) 만남이 한 번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