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속보] 백악관 “미북 정상회담 12일 오전 9시 개막”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이 12일 오전 9시 싱가포르에서 열립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싱가포르 실무 회담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면서 미-북 두 정상의 회담이 싱가포르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에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한국시간으로는 같은 날 오전 10시에 해당됩니다.

또 백악관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이 변했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대답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일 백악관에서 북한 김영철 통전부장을 만난 다음 최대 압박은 유지되겠지만 최대 압박이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