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해설] 김정은 위원장 친서, 미-북 정상회담 성공 위한 돌파구 될지 관심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만찬을 가지며 건배하고 있다. 폼페오 장관은 김영철 부위원장과의 회담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72시간 동안 (미-북 협상에) 큰 진전이 이뤄졌다”면서도 아직 많은 일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그 자체가 미-북 관계에서 역사적인 의미를 갖는 `사건’입니다. 면담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도 높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윤국한 기자와 함께 합니다.

진행자)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는 게 어떤 의미인가요?

기자) 미-북 정상의 사실상 직접적인 소통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24일 공개서한에 대한 답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와 김 부위원장을 통해 전달되는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평가하고 결단을 내린다면, 6월12일 정상회담 개최를 둘러싼 줄다리기는 마침내 `해피 엔딩’으로 막을 내리게 됩니다.

진행자)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백악관에서 만나는 것 자체가 이미 긍정적인 제스처 아닌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 일행의 워싱턴 방문은 뉴욕과 마찬가지로 일시적인 제재 면제 조치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 결정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고, 생산적인 결과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 인사를 만나는 건 18년 전 빌 클린턴 대통령 이후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진행자)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이번 면담으로 결정될까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보면 가능해 보입니다. 뉴욕과 판문점, 싱가포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리고 있는 미-북 간 회담이 “매우 잘 돼 가고 있다”며 회담 개최에 대한 바람을 분명히 해왔기 때문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 면담만 해도,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폼페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30일 만찬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면담이 성사된다면 놀랄 것”이라며 가능성을 크게 보지 않았었습니다.

진행자) 폼페오 장관은 미-북 간 실무접촉에서 ‘진정한 진전’이 이뤄졌다면서도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고 하지 않았나요?

기자) 김영철 부위원장과의 담판에서도 핵심 쟁점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오 장관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세계의 진로를 바꿀 일생에 한 번뿐인 기회”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대담한 리더십’을 촉구한 건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인데요, 실무 차원에서는 견해차를 좁히기가 더 이상 여의치 않다는 의미입니다.

진행자)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가 회담의 성공을 위한 돌파구가 될 수 있을까요?

기자) 친서에서 미-북 간 실무 협상의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 거론하지는 않을 겁니다. 다만, 양측의 견해차가 상호 신뢰가 없는 데 기인한 측면이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 나타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폼페오 장관과의 담판 이후 평양과 연락해 추가로 김 위원장의 재가를 얻어냈을 수도 있습니다.

진행자) 미-북 양측이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에 대해 완전히 합의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나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정상회담은 이른바 `톱 다운’ 식 결정으로 이뤄지는 겁니다. 따라서 두 정상이 직접 만나 최종 결단을 해야 할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한 번의 회담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이런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자) 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조만간 확정되지 않으면 연기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요?

기자) 그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싱가포르에서 의전과 경호 등에 대한 양측의 실무회담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의제를 제외한 사전 준비는 다 된 것으로 봐야 합니다. 다음주 중에라도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만 있으면 회담 개최에는 문제가 없을 겁니다.

진행자) 미-북 양측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 하고 있는 쟁점이 무엇일까요?

기자) 김정은 위원장은 어제(31일) 러시아 외무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도 자신의 비핵화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되며 확고’ 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듭 단계적 해법을 주장했는데요, 앞서 김계관 부상도 담화에서 두 정상이 “만나서 첫 술에 배가 부를 리는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하는 `일괄타결 후 신속한 비핵화 실행’ 방안에 상응하는 확실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반도 현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리는 `뉴스 해설’ 이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