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영철 통전부장, 베이징 경유 미국행...고위급 실무회담 할 듯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가운데)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포착됐다.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AP' 통신과 한국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김 부장은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 29일 오전 10시께 고려항공 JS151편을 타고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당초 이날 오후 1시25분 미국 워싱턴으로 떠나는 에어 차이나(중국 국제항공) CA817 편의 탑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김 부장은 베이징 도착 직후 다음날인 30일 뉴욕행 CA981편으로 예약을 변경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 부장은 30일 오후 1시 미국 뉴욕으로 출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날 공항에는 김 부장 외에 최강일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도 포착됐으며, 이들은 영접을 나온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함께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습니다.

언론들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장 일행이 29일 중국 측과 면담을 한 뒤, 30일 미국으로 출발해 이후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등과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미국과 북한은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 등을 조율하고 있고, 싱가포르에선 의전과 경호 문제를 놓고 실무 회담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김영철 부장은 폼페오 장관과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 현안을 최종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