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하마스 해상침투 저지 위해 '해안장벽' 건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의 분리를 위해 세운 장벽 주변에 이스라엘 국기가 걸려있다. (자료사진)

이스라엘이 해상을 통한 팔레스타인인들의 이스라엘 진입을 막기 위해 가자지구에 인접한 해안에 '해안장벽' 건설을 시작했습니다.

이스라엘 국방부는 어제(27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며 해안장벽 공사를 올해 말까지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국방부에 따르면 해안장벽은 3층 구조로, 먼저 수중에 방파제를 만들고 그 위에 돌과 철조망을 설치하는 방식입니다.

아비그도르 리버만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지금까지 세상에는 이런 종류의 장벽이 존재하지 않았다"며 "바다를 통해 이스라엘에 침투하려는 어떤 시도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 2014년 하마스와의 전쟁 이후 해안장벽 건설을 본격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하마스 대원들이 해안을 통해 이스라엘 침입을 시도하다가 이스라엘군에 사살된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해 하마스 대원들이 땅굴을 이용해 침투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지하장벽 건설 계획을 발표했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미 팔레스타인 점령지역인 가자지구에 약 8m 높이의 분리장벽을 설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