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하자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선의와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루캉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양측은 상호 선의와 진정성을 보이고 양호한 분위기를 만들어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 안정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예정된 남북고위급 대화가 순조롭게 열려야 한반도 완화 국면과 지역 평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16일 베이징에서 북한 노동당 대표단을 만났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북한 대표단을 만나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추진,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한의 경제발전에 대해 지지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대표단을 이끄는 박태성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은 “북중 최고 지도자가 역사적인 회동을 통해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