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국의 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이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정책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미국의 목표는 변함 없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가 바뀐 이유는 김 위원장의 행동 변화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정책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라즈 샤 부대변인] “I don’t want to get ahead of negotiations, but our policy has been to pursue the complete, irreversible and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at is going to be the purpose of the June…”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인지 아니면 이에 조금 못 미치는 것이 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라즈 샤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독재자에 대해 훌륭하다고 말하는 등 수사가 바뀌었다는 지적에 대해 대통령의 수사는 김정은의 행동을 반영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라즈 샤 부대변인] “Well I think that the president’s rhetoric has reflected Kim Jong Un’s actions. I think that the Kim Jong Un has stepped forward and made pledges to halt nuclear tests, halt ICBM tests, and now released these three prisoners, and those are signs of good faiths, and we hope to build on that.”

김정은이 진전을 보였으며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들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고 북한에 억류됐던 세 명의 미국인을 석방했다는 겁니다.

이어 이런 점들은 선의의 표시들이라며 미국은 이를 쌓아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김정은이 미국인 억류자들을 석방한 것은 훌륭한 일이자 큰 일이라고 말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