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분쟁' 협상 개시..."윈윈하는 결과 나와야"


3일 무역 분쟁 관련 협상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의 경제·통상 대표단이 오늘(3일) 베이징에 도착해 무역 분쟁과 관련해 중국과 본격적인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협상이 반드시 평등과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해야 하고, 결과는 모두에게 이익이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국 대표단에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중국 측에서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협상 대표로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2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의 훌륭한 경제팀이 통상 분야에서 '공평한 경쟁의 장'을 위한 협상을 하기 위해 중국에 있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에 시진핑 국가주석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언론들은 이번 협상과 관련해 중국 경제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 합의보다는 중국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조치를 지연시킬 단기적 처방들이 나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