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대북 인권단체들 “북한 변화 위해 대북전단 통한 정보유입 필요”


지난 2014년 10월 한국 내 탈북자 단체들이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매달은 풍선을 북한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미국 등 해외에서 활동하는 대북 인권단체들은 전단 살포를 중지하기로 한 최근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북한의 변화를 위해서는 대북전단을 통한 정보 유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1일 VOA 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단을 보내는 것을 중지하기로 한 조치로 북한에 정보를 보내는 활동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그 만큼 타격을 받죠. 탈북자와 대북 인권단체들의 입장에서 봤을 때 상당히 부정적인 발전이라고 볼 수 있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이 정보를 극도로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외부 세계가 북한 주민들을 지원할 수 있는 분야는 바로 정보 유입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은 북한 주민들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북한이 21세기 현대 국제사회에 합류하려면 무조건 그런 정보의 전달이 필요합니다.”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인 인권재단의 오스틴 현 전략고문은 이번 조치로 개인들의 표현의 자유가 침해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오스틴 현 고문] “그것이 한국에 있는 개인들의 자유까지 억압할 수 있을지,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 어떻게 적용될지 궁금합니다.”

현 고문은 한국 정부가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확성기 철거 등 심리전을 중단할 수는 있지만, 인권단체들의 활동을 막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은 한국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대북 정보유입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은 지난 달 27일 채택한 판문점 선언에서 전단 살포 등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어 한국 통일부는 1일 남북 정상 합의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민간단체들이 대북전단 살포중단에 적극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민간단체들은 이에 반발하면서 전단 살포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대표는 1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침묵은 북한 주민들에게 죽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가장 강력한 무기는 진실이라면서 모든 가능한 수단을 통해 북한에 정보를 확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숄티 대표는 최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대북 정보유입이 중요한 이유를 이렇게 말했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Defectors kept saying that if the people of North Korea knew the truth, they knew the reality that circumstance is changed there……”

북한 주민들이 진실을 알게 되면, 북한의 상황이 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김정은 정권이 계속될 수 없다고, 탈북자들이 지속적으로 말하고 있다는 겁니다.

현재 서울에서 탈북자 단체들과 함께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숄티 대표는 지난 달 29일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대북전단은 북한 주민들에게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탈북난민들의 자유와 인권을 위한 국제단체인 징검다리의 박지현 공동대표는 1일 VOA에, 북한 주민들이 지난 70년 동안 알 권리를 누리지 못한 채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부세계의 정보를 제공하는 유용한 수단인 대북전단을 중지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빼앗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지현 공동대표] “문재인 대통령도 평화에 대해서 얘기를 했어요. 그런데 평화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모두 박탈해버린 거예요, 대북방송과 전단지 모두 중단을 하는 것은.”

박 대표는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무시한 남북정상회담의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특히 한국인들의 머리 속에서 북한 주민들이 잊혀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