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남북, 평화와 번영 속에서 살게 되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 대표팀 선수들을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북한이 평화로운 상황 속에서 살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취임 당시 사람들은 북한을 그대로 놔두거나 전쟁밖에 방법이 없다고 했지만 현재 상황이 매우 좋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의 이번 만남을 맞아 남북한의 모든 사람들이 언젠가 조화와 번영, 평화 속에서 살 수 있게 되는 바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y gratitude goes out to South Korea, my real warm feeling for President Moon for being such a gracious host to our delegation. On the occasion of this week’s meeting between President Moon and Kim Jong-un, I want to express my hope that all of the people of Korea- North Korea and South- can someday live in harmony, prosperity and peace. And it looks like it could happen.”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백악관에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미국 대표팀을 초청한 자리에서 언젠가는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 취임 당시 사람들은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이 불가능하며 (북한이) 가진 걸 갖게 놔두거나 전쟁이라는 두 개의 대안밖에 없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hen I began, people were saying that was an impossibility, they said there were two alternatives- let them have what they have or go to war- and now we have a much better alternative than anybody thought even possible.”

하지만 현재 누구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것보다 더 나은 대안이 생겼다는 겁니다.

이어 북한 지역과 전체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몇 주 후 김정은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ll be meeting with Kim Jong-un in the coming weeks as we seek to denuclearize the North Korean area and the entire Korean peninsula. Hopefully the day will come when Olympic athletes can compete on a Korean peninsula that is free of nuclear weapons and where all Koreans can live together and can share their dreams- It’d be a wonderful thing to do.”

아울러 언젠가는 올림픽 선수들이 핵무기가 없고 모든 한국 사람들이 함께 살고 꿈을 나눌 수 있는 한반도에서 경쟁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훌륭한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대표단을 정중히 맞아준 한국과 문재인 대통령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