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외교장관 “북한 핵 무장 용인 안 해…최대압박 지속”


23일 토론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안보회의에 참석한 각국 장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핵무장을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대북 최대 압박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23일 북한의 핵 무장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이틀간의 회동을 마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한반도와 그 너머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생물무기와 화학무기를 포함한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과 관련 시설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폐기라는 목표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해외에 나와있는 북한 외교관들의 숫자를 줄이거나 경제적 관계를 축소하는 등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해상에서의 석유 환적이나 석탄 등 유엔이 금지한 품목 판매 등 북한의 제재 회피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방향을 바꿔 비핵화를 위한 결정적이고 되돌이킬 수 없는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들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북한에서 자행되는 인권 침해와 유린에 대해서도 중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특히 주민들의 식량과 교육, 의약품 대신에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등 군사비 지출을 우선시하는 국가 정책 때문에 북한의 인도적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북한에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납치 문제를 즉각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