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 "북한 비핵화 위해 중국과 연대 원해"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를 방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고 있다.

일본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중국과 긴밀히 연대하기를 원한다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16) 일본을 방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북한의 비핵화는 양국 공동의 이익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다음달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를 언급하며, 리커창 총리의 공식 방문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외교부장은 "양측의 공동 노력 하에 이번 방문을 중-일 관계를 다시 정상화하고 발전된 궤도로 돌리는 중요한 기회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이와 함께 미국이 중국산과 일본산 철강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을 비판하며, "보호무역주의가 세계 무역규범과 자유무역에 충격을 주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중국과 일본은 왕이 부장과 고노 다로 외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8년 만에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를 개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