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첫 만남서 비핵화 합의’ 환상 없어”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비핵화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 등을 밝혔다.

미국 정부는 북한과 대화에 나선 이유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밝혔기 때문이라면서도 첫 만남에서 바로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를 이뤄내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보호하는 게 미국 정책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포괄적인 합의가 첫 만남에서 곧바로 이뤄질 수 있다는 어떤 환상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think that director Pompeo spoke to that on the confirmation hearing and that has been consistent with the U.S. government policies that is we are not under any illusions that a comprehensive agreement on denuclearization could take place immediately in one sitting.”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추구하는 비핵화 방식을 묻는 질문에,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지명자가 전날 인준 청문회에서 이에 대해 말했고 이는 미국의 정책과 일치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정은과 북한 정권 역시 여기에 전념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며, 미국이 북한과 마주 앉아 대화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have remained consistent with our calls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at is something that KJU and his regime have told others that they are willing to commit to, and that is exactly why we are sitting down and talking together.”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에 보상을 제공하기 전에 영구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결과를 먼저 얻어야 한다는 폼페오 지명자의 발언이 미국 정부의 입장인지를 묻는 질문에 미국의 최대 압박 정책은 이어질 것이라며 회담에 있어서는 앞서나가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are going ahead with our maximum pressure policy, and I am not going to get ahead with any of those meetings, but I think we have made our position clear on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at is the principle that we are working toward.”

하지만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혔고 미국은 이런 원칙을 향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정상회담의 목표는 미국에 대한 핵 공격 역량을 갖지 못하게 한다는 폼페오 지명자의 발언에서 동맹은 배제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미국의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동맹들을 지켜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don’t have a full readout of what exactly will be included or the itinerary of what will be included in that meeting, but one of the most important part of our policy is to make sure our allies are protected, our allies in Korea and Japan.”

이어 남북 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주 플로리다 마라라고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한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또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날 워싱턴에서 (한국과 일본의) 안보보좌관들과 만나 앞으로 열릴 회담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동맹 관계에 대한 의지에 있어 일본과 한국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워싱턴과 평양 간 연락사무소 개설 가능성을 언급한 언론 보도에 대한 질문에는, 해당 보도를 접했다면서 미국이 이런 행동을 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No I have nothing for you on that. We have lots of meetings and conversations that are taking place about what are summit would look like, but I don’t have anything on that.….I have seen those reports, I highly doubt that is something that we would do.”

이어 미국은 현재 미-북 정상회담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 많은 회담과 대화를 갖고 있다면서도 해당 보도와 관련해서는 다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러시아가 미-북 정상회담 개최국 역할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도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ere are a lot of countries that would like for these talks to be held there. It will certainly be a boon to their economy and l… feather in their cap, but we have not decided where those meetings would take place.”

노어트 대변인은 많은 나라들이 미-북 대화들을 개최하기 바란다며, 이는 이들 국가 경제에 분명히 도움도 되고 자랑거리도 되겠지만 회담이 열릴 장소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