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지지율 42%로 상승..."경제 호조 반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펜실베이니아주 문타운쉽에서 열린 공화당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최근 미국 경제가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주 미국 CNN방송, 그리고 AP통신이 NORC 공공문제연구소와 함께 벌인 두 개의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가운데 42%가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만족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최근 미국 언론기관들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가운데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온 것입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의 비율은 CNN방송 조사가 54%, 그리고 AP통신 조사는 58%로 나왔습니다.

여러 여론조사를 종합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Real Clear Politics)'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53%대 42%로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자가 여전히 더 많았습니다.

집권 초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70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현 지지율은 1980년대 초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나 2010년 당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 초반 지지율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라고 CNN방송은 지적했습니다.

CNN방송과 AP통신은 호조를 보이는 미국 경제 덕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도가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미국 실업률은 4.1%대를 유지하고 있고,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통과시킨 세금감면안 덕에 많은 노동자의 임금이 상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