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어트 대변인 “미북 정상회담 계속 추진...최대압박이 북 대화로 이끌어”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이 15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일각에서 제기한 미북 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북한이 대화에 나선 건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 때문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북 정상회담이 계속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at is the agreement that Kim Jung Un provided to the Republic of Korea. That information was presented to us and so we’re going forward in full faith and understanding that a meeting will go forward.”

노어트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정상회담 합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국에 제공한 것으로, 이 내용이 미국에 전달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완전한 신뢰 속에서 앞으로 나아갈 것이며, 이번 만남도 계속 진척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Last I heard we have not set a date yet but we are operating in good faith and plan to go ahead with that.”

날짜를 정했다는 말을 듣진 못했지만 신뢰를 갖고 추진하고 있으며, 그렇게 나아갈 계획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이 제기한 미북 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에 대해 “너무 가상적인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북 정상회담을 '최대 압박'에 따른 결과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has brought the Kim Jong Un regime to the table, now we are at the place where we can begin to have talks about having talks.”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이 김정은 정권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었으며, 이로써 미국은 대화를 갖는 것과 관련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시점에 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단순히 역내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협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가 최대 압박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여기에는 다른 나라들과 북한 노동자 문제를 논의하는 것 등이 포함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at money we believe goes into its illegal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s programs, that is why we’ve pushed this maximum pressure campaign so hard.”

이어 북한 노동자의 임금이 북한의 불법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됐고, 이 때문에 최대 압박 캠페인이 강도 높게 가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노어트 대변인은 조셉 윤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은퇴로 인한 우려에 대해 “조셉 윤 대표만이 북한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는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며 국무부 내에는 고위급을 포함해 다른 인사들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