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대북정책 지지도 상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앤드류공군기지로 출발하기 위해 전용헬기 마린 원을 타러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과거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주 발표된 미-북 정상회담 합의가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CBS’ 방송이 13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미국인들의 지지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한 뒤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지도가 과거보다 올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8~11일 사이에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대북정책 지지율은 지난해 8월에 기록한 34%보다 8% 오른 42%를 기록했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공화당 지지자들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 지지율은 81%로 매우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10%로 여전히 낮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개월 전 59%에서 50%로 줄었습니다.

북한과 무력 충돌 가능성을 우려한다는 응답도 지난 8월에 집계된 72%에서 8% 내려간 64%로 집계됐습니다.

공화당 지지자들 가운데 무력 충돌 가능성을 우려한다는 응답은 49%를 보여 7개월 전보다 무려 19%가 줄었습니다.

무력 충돌 없이 북한 문제가 해결될 것이란 응답은 26%에서 32%로 올랐습니다.

이런 결과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신뢰하는 미국인이 많아지고 있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