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메이 영 총리 “전직 스파이 피습, 러 개입 가능성 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 의회에 출석했다.

영국의 테리사 메이 총리는 12일 러시아 출신 스파이 피격 사건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의회에 출석해서 이번 사건에 사용된 독극물이 러시아에서 군사용으로 개발된 ‘노비촉 독가스’로 밝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메이 총리는 “러시아 정부가 직접 이를 사용했거나” 아니면 독가스 관리에 실패했을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불러 이틀간의 여유를 주며 독가스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4일 러시아 스파이 출신인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영국의 한 상가에서 미확인 물질에 노출된 뒤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