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구체적 행동으로 약속 실천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국무부가 북한의 “구체적 행동”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목표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의 초청을 수락한 이유가 그의 비핵화 약속 때문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has said he is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pledged to refrain from any further nuclear or missile tests, and understands routine joint military exercises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Kim also express his desire to meet with President Trump as soon as possible. In light of this, President Trump has accepted Kim Jong Un’s offer to meet in person.”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0일 VOA에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과 최대한 빨리 만나고자 하는 열망을 표명하면서 비핵화 의지를 밝혔다고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이 추가 핵.미사일 실험을 자제하겠다고 약속하고 정례적인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모든 것을 고려해, 직접 만나자는 김정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의 말이 구체적 행동으로 연결되지 않으면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global maximum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until North Korea matches its words with concrete actions.”

또 미국이 동맹, 파트너들과 단합하고 있다면서,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stand together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and insist that we will not repeat the mistakes of the past.”

그러면서 김정은의 이번 초청이 선택 가능한 다른 길이 있음을 북한이 이해한다는 것을 시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hope this invitation indicates that North Korea understands that there is a different path that it can choose.”

애덤스 대변인은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요구한 “구체적이고 검증 가능한 행동”에 새로운 조건이 포함됐는지 묻는 VOA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