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대북 불법거래 활동 조사할 것…관련 체계 강화”


한국 정부가 억류한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 북한 선박에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홍콩 당국은 북한과의 불법 금융 활동을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재무부가 홍콩을 북한과의 불법 거래 피난처로 지목한 당일, 관련 법안을 강화하기로 결정한 것 역시 확인됐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홍콩특별행정구정부는 수사 당국이 북한과의 불법 거래활동으로 의심되는 사안들을 면밀하게 알아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경제무역대표부 워싱턴 사무실 대니얼 매카티 대변인은 31일, 홍콩이 북한과의 불법 거래 피난처로 이용된다는 미 재무부의 최근 지적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또 홍콩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으며 제재 위반이 될 수 있는 활동이나 의심 사건들에 대해 경계를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지난 24일 홍콩을 방문해 홍콩에 회사를 등록하기가 너무 쉽다며 당국이 조건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아울러 홍콩은 기업들의 밀수와 선박간 환적에 도움이 되는 회사를 설립할 수 있는 곳이 돼서는 안 된다고도 말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홍콩은 ‘VOA’에 자신들의 회사 설립 체계는 다른 관습법 국가들인 영국이나 싱가포르와 비슷하다고 반박했습니다.

홍콩 내에서 회사를 등록하는 과정에는 홍콩의 회사법(Companies Ordinance) 조항을 준수하도록 강력하고 효과적인 감시 체계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매카티 대변인은 또 지난해 회사 기록 관리체계와 실소유자를 확인하는 부문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두 건의 개정안이 발의됐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들 개정안이 지난 24일 홍콩 입법회에서 통과됐고 오는 3월 1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4일은 맨델커 차관이 홍콩을 방문해 당국자들에게 대북 압박 동참을 요구한 날이기도 합니다.

한편 홍콩 선적의 선박 '라이트하우스윈모어' 호는 최근 석유 제품을 북한 선박에 환적하다 적발돼 한국 정부에 억류된 바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9월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통해 공해상에서 선박간 환적을 금지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