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에 납북 의심 언론인 등 강제실종 27건 정보 요청


유엔 산하 ‘강제적 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위원회’의 수엘라 자니나 위원장이 지난해 10월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엔이 북한에 의해 강제 실종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 27건에 대한 조사와 정보를 북한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언론인과 한국전쟁 중 납북된 인사들, 북한 주민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산하 ‘강제적 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지난 해 북한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언론인 사건을 북한에 통보하고 이에 대한 조사와 정보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실무그룹은 10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지난 해 9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회의 결과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특히 실무그룹이 지난 해 8월 23일 긴급행동 절차에 따라, 지난 해 5월29일 북한과 중국의 옌볜 조선족자치주 사이의 국경에서 북한 당국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언론인 함진우 씨 사건을 북한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관련국인 중국 정부에도 이 사건을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한국의 조선일보는 지난 해 5월 30일, 한국에 정착한 뒤 북한 전문 인터넷 매체 기자로 활동해온 탈북자가 전날 오전 북중 접경지역에서 실종돼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이 신문에, 중국을 방문 중이던 이 탈북자와 연락이 끊겼다는 가족들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확인했습니다.

신문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이 탈북자가 북한 내부 동영상을 넘겨 받으러 갔다가 납치된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980년에 설립된 강제적 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들로부터 실종사건을 접수해 심사한 뒤, 이를 납치 의심 국가들에게 통보한 뒤 명확한 조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실무그룹이 함진우 씨 사건 이외에도 다른 26건의 강제실종 사건을 북한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이형오, 홍만식, 안종복, 권두한 씨 등 1950년 한국전쟁 중에 북한으로 끌려간 사람들이 18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2009년 겨울 함흥시 보안기관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최영덕 씨와 2009년 여름 북한 보위부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임금순 씨 등 북한 주민 4명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 밖에 2008년 봄 중국에서 강제 송환된 뒤 양강도 보안기관에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김옥춘 씨도 북한에 통보된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강제실종이란 국가기관, 또는 국가의 역할을 자임하는 단체에 의해 체포, 구금, 납치돼 실종되는 것을 말합니다.

특히 강제 실종된 당사자는 물론 그 가족, 나아가 사회 전체에까지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기 때문에 인권 침해 중에서도 매우 심각한 사례로 규정되고 있습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 해 5월 1일에 앞서 통보된 사건 들 가운데18건, 그리고 9월 5일에 다른 1건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지만, 이 정보들이 충분한 해명에 이를 만큼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