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시민 수천 명 반중국 시위 "중국, 일국양제 지켜라"


새해 첫날인 1일 홍콩의 정부 청사 앞에서 중국의 간섭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에서 새해 첫날인 1일 중국 정부의 간섭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홍콩 시내에 모인 시위대들은 "홍콩을 보호하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홍콩 정부 청사를 향해 거리행진을 벌였습니다.

앞서 중국 의회는 지난주 중국 광저우와 홍콩을 잇는 고속철도의 홍콩 내 역에 중국 본토법을 적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날 시위는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일부 시위대가 정부 청사 앞마당 쪽으로 진입하려는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만, 경찰 추산 6천200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민주화 운동가인 조슈와 웡 씨는 언론에 "지난해 일부가 감옥에 가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홍콩 시민과 홍콩의 법치주의를 위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 정부는 성명에서 이날 시위와 관련해 "홍콩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와 행진에 참여할 권리를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는 홍콩에 대해 한 국가, 두 체제를 인정하는 '일국양제' 원칙을 유지하고 있지만, 홍콩에서는 중국이 홍콩의 자율권과 민주주의를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