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중국, 북한 유류 반입 허가 실망"...중국 “사실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북한에 계속 유류를 제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8일) 자신의 트위터에 “현행범으로 잡혔다”는 표현과 함께 중국이 북한에 유류 반입을 허용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계속 발생한다면 북한 문제에 대한 우호적 해결책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중 간 유류 밀거래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 10월 19일 중국 선박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유류를 환적했다는 보도에 관해 조사했다며, 관련 선박은 올해 8월 이후 중국의 항구에 정박한 적이 없고 중국 항구를 출입한 기록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선박이 다른 나라의 항구로 갔는지는 알지 못한다며, 관련 보도들은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항상 이행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 당국자는 이날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지난 10월 19일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약 600t의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파악돼 해당 선박과 선원들을 억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