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FBI 러시아 대선 개입조사 비난…플린 사면 가능성 열어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 버지니아주 콴티코에서 진행된 FBI 국립 아카데미 졸업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연방수사국 FBI의 러시아 대선 개입조사를 비난하고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사면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15일) 버지니아주 콴티코에서 진행된 FBI 국립 아카데미 졸업식에 참석하기 전 플린 전 보좌관의 사면 여부를 묻는 기자들에게 “아직 플린의 사면에 대해 얘기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면서 “FBI와 법무부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사람들이 매우 화가 나 있다는 것을 난 말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인 타이 코브 씨는 이후 “백악관은 플린 전 보좌관의 사면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대선 개입 스캔들을 수사해 온 로버트 뮬러 특검 측은 플린 전 보좌관이 FBI 수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지난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측근이었던 플린 전 보좌관은 당시 주미 러시아 대사와 접촉한 사실에 대해 거짓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플린 전 보좌관은 유죄를 인정하고 자신의 행동이 잘못됐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