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스캔들’ 플린 전 보좌관, 위증혐의 유죄 인정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일 워싱턴 연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플린 전 보좌관은 위증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미 연방방수사국(FBI) 조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한 혐의로 기소된 마이크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일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대선 개입 스캔들을 수사해 온 로버트 뮬러 특검 측은 플린 전 보좌관이 FBI 수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지난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측근이었던 플린 전 보좌관은 당시 주미 러시아 대사와 접촉한 사실에 대해 거짓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소장에 따르면 플린 전 보좌관은 세르게이 키슬략 전 주미 러시아 대사와의 대화 내용에 대해 위증했습니다. 이는 중범죄이며 유죄로 인정될 시 최고 5년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 전 관리가 기소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플린 전 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자신의 행동이 잘못됐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의 유죄 인정과 특검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결정은 자신의 가족과 국가에 최선이라는 판단 하에 내려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폴 매너포트 씨도 지난 10월 말, 돈세탁 혐의 등으로 뮬러 특검팀에 의해 기소됐습니다. 매너포트 씨는 트럼프 취임 이후 행정부에서는 근무하지 않았으며 관련 혐의들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