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공식 인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는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미국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텔아비브에 있는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은 3개의 위대한 종교의 심장만이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민주주의 국가 중 한 곳의 심장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지난 70년간 이스라엘인들은 자신들의 국가를 유대인과 무슬림, 기독교인, 그리고 모든 (종교적) 믿음을 가진 사람들이 자유롭게 사는 국가로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둘 다 동의할 수 있는 평화협정 촉진을 돕기위한 헌신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자신이 갖고 있는 모든 권력을 통해 평화협정 구축을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아랍국가들은 일제히 강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어제(5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예루살렘 수도 인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팔레스타인은 오늘부터 사흘 간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에 항의하는 저항운동과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도 “미 대사관을 옮기는 것은 전세계 무슬림을 자극하는 위험한 도발”이라며 반대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스라엘과의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도 “예루살렘 수도 문제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당사자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직접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