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국무장관 "북한에 경제 압박 계속할 것"


틸러슨 국무장관이 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와의 양자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강력한 대북 압박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경제 제재로 비핵화 압박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현재 행보를 바꿀 때까지 경제적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This economic pressure will continue until either North Korea reverses its course, certainly to encourage talks to get underway to do so.”

틸러슨 장관은 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와의 양자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정권에 그들이 추진해 온 핵무기 프로그램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모두가 한반도 비핵화를 중요한 목표로 인식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겠다는 유럽 동맹들의 단호한 입장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We appreciate the resolute stance of our European allies to send a message to the regime in North Korea of our we do not accept the nuclear weapons program that they have undertaken and we view that it is an important objective for all that there be a denuclearized Korean Peninsula.”

틸러슨 장관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국제안보를 묵살하는 무모한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달성하기 위해 최대한의 국제적 압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