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계 미국인 3명 여전히 북한에 억류…김동철 억류 2년 넘어


지난 2016년 3월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가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간첩 혐의를 인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가 북한에 억류된 지 지난달로 2년이 지났습니다. 억류 기간이 역대 미국인 최장 기록을 넘어섰지만 여태껏 영사접견 조차 받지 받지 못하고 있는데요. 지금 북한에 수감돼 있는 미국인들은 누군지, 이들이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 박형주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현재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은 3명으로 모두 한국계입니다.

가장 오래 억류 중인 사람은 2015년 10월 북한 함경북도 나선에서 붙잡힌 김동철 씨.

735일 동안 억류됐던 캐네스 배 씨 보다 더 오래 북한에 수감돼 있는 겁니다.

침례교 목사인 김 씨는 2001년부터 중국 연길과 북한 나선을 오가며 대북 사업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 나선경제무역지대에서 군사 자료가 든 이동식저장장치(USB)를 건내 받았다는 이유로 체포됐고, 2016년 4월 간첩행위 혐의로 노동교화형 10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2017년 4월에는 평양과학기술대학 교수로 일하던 김상덕 씨가 체포됐습니다.

평양과학기술대에서 한 달 동안 초빙교수로 회계학을 가르쳤던 김 씨는 출국길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붙들렸습니다.

당시 북한 관영매체는 "미국공민 김상덕이 체류 기간 우리 국가를 전복하려는 적대적인 범죄행위를 해 체포했다"며 억류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적대행위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어 한 달 뒤인 5월 같은 학교에서 일했던 김학송 씨가 체포됐습니다.

역시 반국가 적대 혐의로 체포된 김 씨는 2014년부터 평양과기대에서 학생들과 농장일을 했고, 현지에 비료공장 설립도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김 씨는 기차를 타고 중국인 아내가 사는 단둥으로 가려다 평양역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3명의 신병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건 지난 6월입니다.

당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송환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던 국무부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이들을 만나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웜비어 씨의 석방을 발표하면서 "3명의 미국인 억류자 문제를 놓고 북한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시 미국 언론들은 미국 정부가 미국인 억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와의 이른바 '뉴욕 채널'을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외무성은 8월 15일 성명을 내고 지금의 미-북 관계 분위기에서는 미국인 억류 문제는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평양에서 미국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하는 스웨덴대사관 측과 억류 미국인과의 접촉도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관 관계자와 국무부는 'VOA'에 지난해 3월 오토 웜비어를 방문한 것이 마지막 영사 접견이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은 단 한 번도 영사접견을 하지 못했다는 뜻입니다.

미국 정부가 이들의 신원과 구금 현황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수 없는 것은 이 때문입니다.

미국 정부가 억류된 자국민의 신상을 공개하기 위해서는 스웨덴대사관을 통해 이들에게 '개인정보보호법(Privacy Act)'이 규정한 사생활 보호 권리를 포기한다는 서명을 받아야 합니다.

앞서 북한은 미국인을 억류한 뒤 미국 측 고위 인사를 불러들여 함께 돌려보내곤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북한의 계속된 핵, 미사일 도발 등으로 양국 간 관계가 더욱 악화된 상황에서 미국인 3명에 대한 억류 사태도 장기화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