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가 “쌍중단”으로 불리는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미-한 연합군사훈련 동시 중단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의 이런 방침에 중국도 동의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른바 “쌍중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동의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As President Trump stated yesterday, “President Xi recognizes that a nuclear North Korea is a grave threat to China, and we agreed that we would not accept a so-called “freeze for freeze” agreement like those that have consistently failed in the past.”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6일, 중국 외교부가 이날 쌍중단을 여전히 가장 합리적 방안으로 제시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과 엇갈린 것 아니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시 주석은 북한의 핵 보유가 중국에 중대한 위협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두 나라는 과거에 지속적으로 실패했던 것들과 같은 이른바 “쌍중단” 합의를 수용할 수 없다는 데 동의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첫 아시아 순방 성과를 설명하면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동결 대 동결’ 즉 ‘쌍중단’을 수용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북핵 문제 해법으로 ‘쌍중단’이 가장 합리적인 방안이며 중국의 입장은 일관적이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다만 평화적인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쌍중단은 첫발일 뿐 종착점이 아니라면서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와 관련해 애덤스 대변인은 “쌍중단”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부정적 입장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Our position on this has been made clear several times. There is no equivalency between the U.S.-ROK Alliance’s lawful, longstanding, and defense-oriented military exercises and the DPRK’s unlawful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적법하고 오랫동안 실시해온 방어 차원의 미-한 연합군사훈련과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 사이에 어떤 등가성도 없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애덤스 대변인은 한국의 전문가들 사이에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게 집계된 것과 관련해,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All UN Member States are required to implement sanctions resolutions in good faith, and we expect them all to do so. We urge countries to take additional steps to apply maximum pressure on the DPRK including by cutting their economic and diplomatic ties.”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대북) 제재 결의들을 성실하게 이행해야 하며, 미국은 모든 나라들이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는 겁니다.

한국의 현대경제연구원이 1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단 9년째를 맞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는 데 전문가 87%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모든 나라는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기 위해 경제적, 외교적 관계를 끊는 것을 포함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