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페인 총리, 카탈루냐 ‘분리주의 혼란’ 끝낼 것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 (왼쪽)와 카탈루냐 독립에 반대하는 지역 정당 국민당의 사비에르 가르시아 알비올 대표 (오른쪽)가 손을 흔들고 있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다음 달 열리는 카탈루냐 조기 선거가 ‘분리주의 혼란’을 끝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라호이 총리는 오늘 (12일) 스페인이 카탈루냐의 자치권을 박탈한 뒤 처음으로 바르셀로나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라호이 총리는 오는 12월 21일 예정된 카탈루냐의 새 자치정부 구성을 위한 조기 선거에 대비해 주민들에게 집권당인 국민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라호이 총리의 이번 방문은 어제 (11일) 카탈루냐 주민 수십만여 명이 카탈루냐 정치인 10명의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에 나선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경찰은 이날 시위에 동참한 사람이 약 75만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스페인 정부는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독립공화국을 선포한 직후 자치정부와 의회를 해산하고 자치정부 수뇌부 8명과 활동가 2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반역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스페인 대법원도 자치의회 지도부 6명을 구속했으나 이들은 다음날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습니다.

이날 집회에 나온 시민들은 카탈루냐기 '에스텔라다'를 흔들거나 몸에 두른 채 "자유", "SOS 민주주의"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