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푸아뉴기니, 호주 난민시설 수용자에 최후통첩 


지난달 31일 호주 정부가 운영하던 파푸아뉴기니 마누스섬의 난민수용시설에서 떠나기를 거부하는 수용자들이 폐쇄 조치에 항의하고 있다.

파푸아뉴기니 정부가 마누스 섬에 있는 난민수용시설 수용자들에게 11일까지 이곳을 떠나라는 내용의 최후통첩을 오늘(9일) 전달했습니다.

만약 이날까지 퇴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퇴거 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태평양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 있는 해당 난민수용시설은 호주 정부가 운영하던 곳으로 지난달 31일 폐쇄됐습니다.

하지만 약 600명의 수용자들은 다른 시설로 이동할 경우 현지 주민들에게 폭력을 당할 것을 우려해 퇴거 조치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이 수용자들은 물과 음식, 전기가 끊긴 상황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또 이들이 물을 찾기 위해 땅을 파고 있다는 사실도 전해졌습니다.

앞서 수용자들의 변호인 측은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에 난민 재배치를 중단하고 기본 서비스를 재개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수용자들이 다른 수용소로 이동하면 물과 음식이 제공된다는 이유로 불허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유엔은 이곳 난민수용소 사태와 관련해 인도주의적 비상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낸 바 있습니다.

한편 호주 정부는 배를 타고 망명하는 난민의 자국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들을 파푸아뉴기니 등에 수용해왔습니다. 하지만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이 호주 망명 희망자를 자국에 억류하는 조치는 위헌이라고 결정함에 따라 마누스 섬 난민수용시설은 폐쇄 절차를 밟게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