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역외 난민수용시설 폐쇄 앞두고 수용자 퇴거 불응


태평양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 있는 호주 정부의 난민수용시설에서 31일 수용자들이 떠나기를 거부하고 있다.

태평양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 있는 호주 정부 운영 난민수용시설이 오늘(31일) 폐쇄될 계획인 가운데 약 600명의 수용자들이 떠나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물과 전기 공급이 중단될 예정이지만, 해당 수용소 내 난민들은 현지 주민들에게 폭력을 당할 것을 우려하며 퇴거 조치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난민 측 변호인단은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에 폐쇄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해놓은 상황입니다.

현재 호주 측 시설 관계자들은 모두 철수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푸아뉴기니 정부는 난민들이 다른 임시 거주시설로 이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이 지역이 내일(1일)부로 군대에 넘겨질 계획이며 남아 있는 난민들은 무단침입죄로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는 배를 타고 망명하는 난민인 소위 ‘보트피플’의 자국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들을 파푸아뉴기니 등에 수용해왔습니다.

하지만 파푸아뉴기니 대법원은 호주 망명을 희망하는 사람들을 자국에 억류하는 조치는 위헌이라고 결정함에 따라 마누스 섬 난민수용시설은 폐쇄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