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한 탄도미사일 맞서 추가예산 40억 달러 요청


아시아 순방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 일본 요코타 공군기지에서 미군과 군인 가족들을 대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맞서 의회에 예산 증액을 요청했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활동에 대한 탐지, 격퇴, 방어가 주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관련해 의회에 요청된 추가 예산은 40억 달러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미 하원의장을 수신인으로 한 서한에서 함께 동봉한 2018년 회계연도 국방 예산 수정안에 북한의 위협에 맞선 긴급 미사일 파괴와 방어 강화 지원을 위한 추가 예산 40억 달러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요청이 미국과 해외 주둔 미군, 동맹과 협력국을 겨냥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사용에 대응한 '탐지와 격퇴, 방어'에 대한 추가적인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방어 외에도 미 해군 함정의 피해 복구를 위한 7억 달러 증액도 별도로 요청했습니다.

여기에는 미 해군의 존 S. 매캐인함과 피츠제럴드함의 손상을 수리하고, 운영 태세를 복구하는 비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함정들은 아시아 태평양 일대에서 매우 중요한 해군 전력과 함께 추가적인 탄도미사일 방어 능력을 제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탄도미사일 탐지 기능이 있는 이지스 구축함 존 S. 매캐인함과 피츠제럴드함은 올해 중순 각각 싱가포르와 일본 인근 해상에서 민간 상선과 충돌하며 파손됐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미사일 방어와 해군 선박 수리와 관련된 이번 예산 증액이 ‘1985년 균형재정과 긴급적자 통제법’의 251조가 명시한 ‘긴급 요청’ 건으로 지정되는 방식으로 이뤄지기를 요청한다고 명시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증강에 필요한 예산 12억 달러와 국경 장벽 건설에 필요한 16억 달러를 이번 서한을 통해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미군 증강은 트럼프 행정부의 남아시아 전략을 지원하며 이를 통해 국방부는 3천500명의 추가 병력을 아프가니스탄에 배치할 수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의 안전과 안보를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고, 이번 국방부 예산 수정과 장벽 건설 비용은 이 같은 우선순위를 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6천680억 달러 규모의 국방예산안을 지난 5월 의회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예산안에는 새 항공모함과 신형 전투기, 공중급유기 구매와 함께, 미군 병력을 5만6천명 이상 늘리는 계획이 포함됐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