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텍사스 당국, 총기난사범 범행동기 조사에 집중


5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제일침례교회(First Baptist Church)'와 숨진채 발견된 용의자 데빈 켈리.

어제(5일) 미국 텍사스 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용의자로 지목된 데빈 켈리의 범행 동기에 수사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텍사스 당국은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한 침례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해 최소 26명을 숨지게 하고, 20명 이상을 다치게 한 26세 남성 용의자 켈리의 범행 동기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CBS 뉴스’를 통해 켈리는 폭력적 성향을 갖고 있었고, 폭발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화약통과 같았다고 묘사했습니다.

또 범행을 저지른 교회와 용의자 사이 연계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회는 켈리의 장모 등 처가 식구들이 다니던 교회로, 이들은 사건 당시 교회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이번 총기 난사가 무작위 범행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켈리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미 공군에 복무했으며, 2012년 아내와 아이를 폭행한 사건으로 12개월 실형을 받고 수감된 뒤 불명예 제대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