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남두 타밀나두주에서 계속된 폭우로 이번주 적어도 12명이 사망했다고 정부 당국이 오늘 (4일)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내린 폭우로 타밀나두주 주도 첸나이 내 학교와 주 정부 청사, 일부 해안 마을들이 폐쇄됐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성명을 통해 첸나이에 내린 비로 홍수가 발생해 1만 명 이상 주민이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7일 시작된 계절성 폭우는 12월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도 기상청은 보통 계절성 폭우 기간에 내리는 강우량의 74%가 한 주 동안 쏟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첸나이 지역에서만 지난 3일 동안 30센티미터 이상의 비가 내렸습니다.

첸나이에서는 지난 2015년 내린 폭우로 150여 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