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팀이 사건 관련 인물을 처음으로 기소했습니다.

미 CNN 방송은 미연방 대배심이 27일 뮬러 특별팀의 이 같은 기소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누가 어떤 혐의로 몇 명이 기소된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기소된 인물은 이르면 다음 주 월요일 구금될 예정입니다.

이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용의자의 혐의를 확인해 재판에 넘긴 첫 사례입니다.

특별검사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거부했다고 CNN방송은 보도했습니다.

뮬러 전 연방수사국 (FBI) 국장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5월 ‘러시아 스캔들 특별검사’로 임명됐습니다.

‘러시아 스캔들’은 지난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도우려고 직간접적 방법으로 개입했고, 이 과정에서 트럼프 진영 인사들이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뮬러 특검은 최근 백악관 전, 현직 인사 등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 인사에 대한 대면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