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 “강한 외교력 통해 북핵 문제 해결 원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중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뒤 23일 선거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늘(23일) 강한 외교력을 이용해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북한의 정책을 변화시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음 달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를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북한 관련 사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발언은 어제(22일) 치러진 중의원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압승을 거둔 뒤 이뤄졌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집권당인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은 전체의 3분의 2를 차지하게 돼 단독으로 개헌안 발의도 가능하게 됐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가 북한과 중국 등 일부 위협 요인에 대응하기 위해 자위대의 권한을 강화하려는 것과 관련해 일본 내부 여론은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