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외무차관 "러시아와 미국, 북한·이란 핵 문제 관련 대화 계속"


러시아의 세르게이 랴브코프 외무차관 (자료사진)

러시아와 미국은 북한과 이란 핵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고위인사가 어제 (20일) 밝혔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핵 비확산회의'에서 "러시아는 북한과 이란 핵 합의의 미래 등 비확산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의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랴브로프 차관은 북핵 위기에 대해 "판돈을 키우거나 현 상황을 무력적 압박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적을수록 상황이 통제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줄어들 것"이라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부에선 러시아와 중국이 함께 제안한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 로드맵에 대해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하지만 그런 사람들은 스스로는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로드맵 제안에 대해 '저작권'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나라의 제안과 독창적 기여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랴브코프 차관은 이란 핵 문제와 관련 "이란과의 협정은 아주 정밀하게 조율된 종합적 합의이며 이것을 수정하거나 첨삭하려는 시도는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랴브코프 차관은 "현재 과제는 관련국들의 안보 이익과 지역 안보, 국제 안보와 안정 등에 훌륭하게 기여하는 이 합의를 효율적이고 전면적으로 이행하는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이란 핵합의의 유지·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