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로힝야족 60만명 탈출…난민캠프 지옥 같아” 


방글라데시 국경을 넘은 미얀마의 소수민족 로힝야족 난민들이 야외에서 4일을 보낸 후에야 방글라데시 당국의 허가를 받고 팔롱칼리 난민캠프로 이동하고 있다.

유엔아동기구, 유니세프는 미얀마에서 지난 8월부터 일어난 유혈 사태로 약 60만 명의 로힝야족이 방글라데시로 탈출했다며, 이들은 현지 난민캠프에서 지옥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니세프는 오늘(2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난민캠프에 너무 많은 인원이 수용돼 있는데다 불결하고, 식량 공급과 위생 상태에 큰 문제가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유니세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주 간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로 피신한 로힝야족 난민 중 58%가 어린이들이며, 이들은 5명 중 1명이 영양실조 상태입니다.

앤서니 레이크 유니세프 총재는 로힝야족 난민 어린이들이 봐서는 안될 참혹한 상황을 목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난민들이 깨끗한 물과 음식, 위생과 보건 용품 등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