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리카 우간다가 자국 내 북한인 군사 전문가와 업체 관계자들을 추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은 오늘(20일) 우간다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우간다 정부의 이번 결정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오켈로 오리옘 우간다 외교부 부장관은 현재 우간다에 북한 회사는 없다며, 동아프리카 지역의 북한인은 외교관이나 정부와 관계 없는 개인뿐이라고 ‘AP’통신에 전했습니다.

오리옘 부장관은 또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관계자들을 지목해 우간다를 떠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사는 북한의 무기거래에 관여하고 있으며, 유엔과 미국의 제재 대상입니다.

한편 북한 군사 전문가들은 오랫동안 우간다 군대를 훈련시키는 일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