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강경책을 비난하면서 이것이 동북아 지역에 핵무기 경쟁을 유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오늘 (15일) 방영되는‘CNN’방송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호전적 언사를 비난하며 “이제 무기 경쟁이 있을 것이며, 동북아 지역에서 핵무기 경쟁”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데 대해 일본인들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미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외교적 해법을 선호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적인 언사가 김정은의 손에 놀아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외교와 전쟁 억제, 억지력 창출은 더디고도 어려운 일”이라며 “충동적인 사람들 또는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힌 이들이 ‘너희하고는 여기까지야’라고 말하게 내버려 둘 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 합의 불인증에 대해서도 “위험하다”고 우려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란 핵 합의 불인증은 “미국의 약속은 유효하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보내는 것이기도 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