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푸에르토리코 방문...구호인력 격려


3일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허리케인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3일) 초강력 허리케인이 강타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구호요원들을 격려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정부 관계자와 현지 관리들을 만난 자리에서 “수해 복구를 위해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최종 사망자 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한 당일 16명에서 3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05년 뉴올리언스주를 강타한 태풍 카트리나로 1천800여 명이 숨진 사실을 지적하면서, 사망자 수를 줄이는 데 힘쓴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앞서 허리케인으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에서 발생한 대규모 정전과 물 부족 사태 등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라스베이거스를 오늘(4일) 방문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