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벨화학상, ‘생체분자’ 관찰 기술 개발한 3명 수상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 저온전자현미경 기술을 개발한 자크 뒤보셰 스위스 로잔대학 교수와 요아킴 프랑크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 리처드 헨더슨 영국 캠브리지대학 MRC분자생물학연구소 연구원 등 3명을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저온전자현미경 기술을 개발한 자크 뒤보셰 스위스 로잔대학 교수 등 3명이 선정됐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오늘(4일) 뒤보셰 교수와 요아킴 프랑크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 리처드 헨더슨 영국 캠브리지대학 MRC분자생물학연구소 연구원 등 3명을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수상자들은 생체분자를 3차원 이미지화 하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과거 전자현미경으로는 저온의 생체분자를 높은 해상도로 관찰할 수 없었지만 이들의 기술을 통해 저온의 생체분자도 고해상도로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학계는 이 기술이 생화학 관련 영역에 새 지평을 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의 연구가 생체화학의 기초적 이해와 약학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