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고립 중단하고 대화 장으로 나와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72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에 고립에서 벗어나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강도 높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첫 연설에서 북한의 최근 잇단 도발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최근 북한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기어이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함으로써 우리 모두에게 말할 수 없는 실망과 분노를 안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 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에 “스스로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선택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나는 북한이 타국을 적대하는 정책을 버리고 핵무기를 검증 가능하게, 그리고 불가역적으로 포기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를 위해 국제사회의 노력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할 때까지 강도 높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모든 나라들이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하면 상응하는 새로운 조치를 모색해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로 평화가 깨지는 일이 없도록 북핵 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유엔 지도자들에게 한반도에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도 촉구했습니다.

이어 내년 한국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세계 각국 정상들이 참석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 개회식장에 입장하는 북한 선수단과 이를 환영하는 남북 공동응원단, 세계인의 얼굴을 상상하면 가슴이 뜨거워진다며, 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국제올림픽 위원회IOC와 함께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