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미국 핵합의 파기하면 스스로 신뢰 잃어"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2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20일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할 경우 스스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2차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이란은 핵 합의를 먼저 파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일 미국이 합의를 파기하면 “이란은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로하니 대통령은 “국제정치가 불량배 풋내기에 훼손돼서는 안된다”며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총회 연설에서 이란을 ‘불량국가’로 규정하고 이란 핵합의가 ‘최악의 거래’였다고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이란 핵 합의 파기 여부를 이미 결정했다고 말했으나, 어떤 결정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